상단여백
목록 (전체 55건)
[회원의시] 변호사의 하루
하루를 살기 위하여 하루를 싸워야 한다.만고풍상의 기록을 뒤적이며불면의 밤을 보낸 후에야희망의 아침을 맞이한다.미워할 수만 없는 상대방...
김종철  |  2017-03-31 14:49
라인
일본의 나오시마(直島), 데시마(豊島) 여행기
일본 열도는 본섬(本州-혼슈), 북해도, 구주(九州), 사국(四國-시고꾸), 이 네 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중 본섬과 사국 사...
김교창  |  2017-03-08 13:02
라인
축가
항상 서면을 쓰려고 컴퓨터를 켰는데, 오늘은 변호사회원님들과 함께 나누고 싶은 소식이 있어서 컴퓨터를 켭니다. 2016. 12. 5. ...
한승훈  |  2017-03-07 09:47
라인
제1회 서울지방변호사회장배 탁구대회 후기
성큼 다가온 겨울을 코끝으로 느낄 수 있었던 12월 4일 일요일. 이 날은 얼마 전에 히트를 쳤던 TV 광고 카피 ‘지금 아무 것도 안...
강정화  |  2017-03-07 09:45
라인
초등학교에서 초심을 찾다
나의 남편은 한의사이자, 초등학교 주치의다. 한의원을 운영하면서 병원에만 있는 삶을 갑갑해하며 지역사회를 위한 몇 가지 활동을 하는데,...
정경은  |  2017-03-07 09:44
라인
[회원기고] 일본 변호사계의 파벌을 해부한다 2
2015년 6월 24일자 토우요우케이자이(東洋經濟) 온라인판에 기초하여(번역에 대한 동의를 받았음) 일본 변호사계의 파벌에 대하여 써 보는 두 번째 글로, 이번에는 나머지 변호사회 회파 및 회파의 역할과 그 의미에 ...
허중혁  |  2017-01-03 00:00
라인
[회원기고2] 일본 변호사계의 파벌을 해부한다 1
사람이 셋 이상 모이면 파벌이 생긴다는 말이 세계 각국에 존재하는 것처럼, 사람과 파벌은 끊지 못하는 관계일지도 모른다. 일본 변호사들의 세계 또한 예외가 아닌 것으로 보이는데, 다만 일본 변호사들은 파벌이라는 말 ...
허중혁  |  2016-12-05 00:00
라인
[회원기고1] 추억 하나
신태섭  |  2016-12-05 00:00
라인
[회원기고] ‘배철수 음악캠프’의 키즈, 변호사 되어 임진모 평론가를 만난 날
문종탁  |  2016-11-03 00:00
라인
[기행문] 홋카이도, 8백킬로의 대장정
- 렌터카를 이용한 일본 여행의 즐거움 계획부터 즐거운 일본 여행 아직 아이가 어리기 때문에 먼 곳이 부담스러운 나로서는, 휴가여행지로서 가깝고 친숙한 일본을 주로 선택하곤 한다. 일본은 2시간 정도에 갈 수 있다는...
허중혁  |  2016-08-02 00:00
라인
[추모글] 김창국 변호사님을 추모하며
김선수  |  2016-05-03 00:00
라인
[특별기고] 이성교제 금지약정의 유효성
2. 우선, 아이돌 그룹의 멤버였던 소녀(당시 15세)의 이성교제가 발각되었다는 이유로 기획사(매니지먼트 회사) 등이 소녀와 부모에게 합계 509만 엔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도쿄 지방재판소는 2015년 9월...
허중혁  |  2016-03-29 00:00
라인
[특별기고] 중동아프리카를 조금 더 깊이 이해해가는 길목에서……
김현종  |  2016-03-29 00:00
라인
[특별기고] 영화 <대호>와 한국범 이야기
각본은 감독(박훈정)이 직접 썼는데, 저는 영화를 보면서 니콜라이 바이코프의 고전 『위대한 왕』을 많이 떠올렸습니다. “만주 밀림을 지배하던 왕대(대호)가 외부침입자(러시아 사냥꾼)에게 가족(암컷과 새끼)을 잃고, ...
조장혁  |  2016-03-02 00:00
라인
[특별기고] 파키스탄의 찬란한 역사와 답답한 현실, 그리고 미래
김현종  |  2015-12-04 00:00
라인
[회원의 시] 창덕궁(昌德宮)
박철언  |  2015-12-04 00:00
라인
이산해 회원이 추천하는 이 달의 책
이산해  |  2015-11-02 00:00
라인
[서평] 변호사가 본 이성의 세계, 감성의 세계
신현호  |  2015-11-02 00:00
라인
이은미 회원이 추천하는 이 달의 책
이은미  |  2015-10-05 00:00
라인
[여행기] 바이칼 여행기
변호사들뿐 아니라 그 부인들과 여직원들 및 고객들까지 함께하여 그 어느 때보다 화기애애하고 여유로웠으며 감사의 의미까지 큰 여행이 되었던 그곳. 바이칼에 인접한 부랴트(Buryat)족이 우리와 비슷한 외모, 풍습, ...
조동양  |  2015-10-05 00: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