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영화 '국가부도의 날'

본 영화는 IMF 사태를 전후해 벌어졌던 급박한 상황을 세 가지 부류의 사람들을 중심으로 엮어 나가고 있다. 먼저 한국은행과 재정국 등 정부 영역에서 IMF를 두고 갑론을박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재정국은 한국 경제상황을 국민들에게 알리지 않고 IMF로 직행, 어떻게든 해결하려고 하나, 한국은행 재정팀 팀장 한시현(김혜수)은 굴욕적인 IMF의 협상안을 절대 거부한다. 1997년 대한민국 언론은 경제 호황을 부르짖고 있었다.

또 한 측면의 인간. 윤정학(유아인)은 종합금융회사에서 일하는 증권맨. 명석한 두뇌의 그는 국가 위기를 직감하고 사표를 던진다. 그리고, 투자자들을 모아 부동산에 베팅한다. 최근 핫하게 떠올랐던 대치동 은마 아파트를 매집한다. 또 투자설명회를 열어 위기에 투자해야 한다고 강변한다. 폭락할 주식이며 부동산을 염두에 두고 투자해야 한다. 하락장에 베팅합시다!

갑수(허준호)는 몇 명 되지도 않는 박봉의 직원들로 기계장비를 돌려 생산하는 영세 제조업체 사장. 거짓 경제 호황을 부르짖는 주변 업자들의 꼬드김에 빠져 생산물량을 더 늘리기 위한 원재료 매입과 투자를 지속한다. 그러나 일시에 닥쳐온 IMF 비상사태. 물량을 약속했던 거래처는 온데간데없고 연쇄부도의 한가운데 처하게 된다. 그는 직원을 향해, 거래선들에 대해 그 누구보다 선량한 사업주였고, 거래처였다.

 IMF 협상은 대한민국에 점점 더 불리하게 돌아간다. 극단적 시장 개방과 구조조정 조건을 감내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에서 한국은행 재정팀장 한시현(김혜수)과 정부측은 협상조건을 두고 사사건건 대립한다. 이 부분에서 다소나마 픽션적 요소가 가미되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재정국 차관 역할을 했던 조우진은 국가위기의 상황에서도 대기업 총수들과 자리하며 IMF 이후의 세계를 웃으며 얘기한다. 자신의 미래를 담보받기 위해 일종의 고급 정보를 재벌에게 흘리는 역할로 열연했다.

그리고 IMF는 진행되었다. 대한민국도 언제 그랬냐는 듯 이를 잊어버린 시간으로 흘러와 있다. 조우진은 사기업의 CEO로 변신하여 여전한 생활을 하고 있다. 한시현(김혜수)은 IMF 사태 이후 정부와 금융권을 감시하는 시민단체의 대표가 되어 있다. 갑수(허준호)는 IMF 당시 어렵게 대출을 받아 회사를 살린 다음, 외국인 노동자를 착취하여 사익을 취하는 악덕업주로 돌변하였다. 갑수가 아들에게 던지는 육성. “잘해주는 사람도 믿지 말고, 누구도 믿지 말고 너 자신만 믿어!” 윤정학(유아인)은 투자계의 거물이 되어 수천만 원에 달하는 고액 강연을 거듭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그렇게 IMF는 대한민국 사회에 여러 변화를 가져왔다. 20년 전 IMF는 여전히 끝나지 않았다는 현실론도 있다. 윤정학(유아인)같은 극소수의 사람들은 위기를 기회로 발판삼아 로또같은 횡재를 맞아 전혀 다른 차원의 삶을 살고 있기도 하다.
미중 무역분쟁에, 중국발 거품경제에 대한민국 위기론이 팽배하고 있는 2019년 1월이다. 실업률은 최고조에 이르고 있고 반도체 산업 중심의 한국 경제가 또다시 깊은 수렁으로 빠져가는 느낌마저 든다. 긍정의 마법으로 달려왔던 2017년과 2018년을 뒤로하고 속도감을 줄여가며 위기에 대처해야 하는 시기이다.

 

 

 

 





성빈 변호사

성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