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인문학두드림
미야자키 하야오의 ‘바람이 분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은퇴작 ‘바람이 분다’를 아실까. 애니메이션감독 미야자키 하야오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으로 국내에 잘 알려져 있다. 감각적이고 메시지 강한 작품들을 많이 보여줬던 미야자키 하야오는, 본 작품에서는 잔잔한 감동과 삶에 대한 통찰을 보여주려 노력한 흔적이 강하다. 좀 더 현실에 가까운 작품이라 할 수 있으며 어른용 애니메이션으로 봐도 좋겠다.

주인공 ‘지로’는 일본 제국 미츠비시 소속 전투기 설계 전문가로서 실존 인물을 각색하였다. 비행기 설계를 사랑하는 ‘지로’가 평생에 걸쳐 ‘제로센’이라는 전투기를 개발하기까지의 삶과 사랑을 조용히 담아내고 있다. 일부 제국주의 전쟁 과정에서 동원된 전투기를 생산하는 ‘지로’의 모습에서 전쟁을 미화했다는 관객들의 비판도 있다. 실제 이 전투기는 가미카제 자살 특공대에 이용되었다고 한다. 오히려 반전 메시지를 계속 담아내던 미야자키 하야오의 기존 작품들과는 다소 다른 콘셉트이기도 하다.

영화의 다른 한 축을 이루는 인물은 독일인 ‘카스토프’이다. 독일과 일본의 제국주의가 전쟁으로 파멸할 것이라는 직설을 퍼붓는 그의 모습은 미야자키 하야오의 전형적인 반전 메시지로 보일 수도 있다. 이런 장면은 일본 우익으로부터 큰 비판을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본 영화는 꿈에 관한 이야기이고 러브 스토리일 뿐, 억지로 미화하거나 일부러 왜곡하려는 대상이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 애니메이션에서 보여주는 건 ‘사랑’과 ‘꿈’이지 ‘전쟁’이나 ‘제국주의’가 아니다. 오히려 미야자키 하야오는 작품의 처음부터 끝까지 제국주의는 파멸할 수밖에 없다고 말하고 있으며, 전쟁에 대해서는 무관심하리만치 거의 다루지 않는다.

지로의 ‘꿈’이 비행기를 만드는 것이고, 미야자키 하야오가 작품이 처음 시작할 때부터 지루하리만치 긴 시간을 들여 우리에게 반복해서 설명하는 것은, 그저 많은 사람들을 태우고 멋지게 하늘을 나는 비행기를 만들고 싶어서 열심히 노력했다는 것이다.

<붉은 돼지>나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에서도 볼 수 있지만, 미야자키 하야오는 난다는 것에 대해 굉장히 특별하게 다루어 왔다. 비행한다는 것은 바람을 마주하고 이용하는 것이니, 이 작품 또한 미야자키 하야오의 전작 느낌을 다분히 지니고 있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부친이 실제 비행기 제조업체 공장장이었기에 그는 이런 제조업체를 그려 내는 데 무리가 없던 것이고, 비행기와 바람과 꿈과 사랑을 하나의 소재로 담아내기에 충분한 상황이었다 하겠다.

지로의 전투기 설계 과정이 성공과 실패를 반복하는 가운데 지속되는 사람과의 만남, 사랑 등을 통해 꿈과 삶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어른용 애니메이션’이니 한번 보셔도 좋겠다.

성빈 변호사

성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