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문화산책/영화] 나를 찾아줘(GONE GIRL)-이른바, 부부금슬조작사건

Cap 2015-01-02 13-04-12-685.jpg



영화 ‘나를 찾아줘’는 데이빗 핀처 감독의 신작으로 결혼 5주년을 앞둔 어느 날 아내가 사라지고 그 후 전 국민이 남편을 아내 살해범으로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모든 사람이 부러워했던 닉과 에이미 부부는 5주년 결혼기념일 아침 에이미가 사라지면서 실종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닉은 아내를 살해하였다는 혐의를 받고 경찰조사를 받게 된다. 조사 과정에서 너무도 무심하게 대응해 경찰로부터 의심을 사게 되고 심지어 사건 당일 아침 알리바이를 대지 못하자 수사선상에 오르게 된다. 특히 아내의 일상에 대해 아는 것이 아무것도 없었고 하루종일 무엇을 하고 지내는지 혈액형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정확히 알지 못한 닉. 
에이미의 입장. 파티에서 만나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고 부부 사이로 발전하게 된 닉과 에이미. 에이미는 그 행복한 순간부터 권태기에 이르기까지 모두를 일기장에 담아 둔다. 그리고 살해당한 것으로 위장하고 집을 떠난다. 
이렇게 에이미는 남편과 세상을 향해 숨바꼭질을 벌인다. 겉으로 보면 멀쩡한 부부였지만 그들은 더 이상 부부라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 상태이다. 닉은 자신의 무능, 그리고 유능한 아내와의 결혼생활에 지쳐 어린 여자와 바람을 피우고 아이마저 낳기를 거부한다. 에이미는 결국 이러한 남편을 참지 못하고 세상의 이목을 이용해 남편을 살인자로 만들어 버리려는 계획을 세운다. 그리고 집을 떠난다. 

영화의 원제목은 GONE GIRL. 아내가 사라졌다. 아내는 살해당한 것처럼 세상에서 사라져 버렸다. 그러나 돈이 떨어지면서 그녀의 위장도피 행각도 얼마 가지 못하고 끝나 버린다. 그녀는 전 남자친구로부터 성폭행당하는 장면을 연출해 정당방위로 그 남자를 살해하고는 다시 가정으로 돌아오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극을 꾸민다. 남편 닉은 그러한 아내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그녀를 증오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에이미는 이런 극적 상황을 이용해 유명세를 타고 세상을 향해 이보다 더할 수 없는 부부애를 과시한다. 

최근 미시건주립대 연구진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불행한 결혼 생활이 심장병 위험을 더 증가시킨다고 한다. 50대에서 80대 사이 성인 1,200명을 대상으로 5년 동안 진행된 연구결과, 부부 사이가 좋지 않으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이로 인해 과도한 음주나 흡연으로 이어지게 되어 심장질환 발생 가능성이 커지게 된다고 한다. 그러한 위험성은 여성에게 더욱 크게 나타난다고 한다. 여성들은 감정을 내면화하는 경향이 심하며 우울증에 더욱 민감하기 때문이라 한다. 

이 영화의 여주인공 로자먼드 파이크는 한 인터뷰에서 “우선 길리언 플린의 원작소설이 무척 인상적이었어요. 행복한 결혼생활의 이면을 어둡고 날카롭게 파헤쳤더군요. 곧바로 빠져들었죠. 무엇보다 결혼이 사기로 묘사된 것이 흥미로웠어요. 누구나 타인에게 어떤 이미지를 팔고 있다는 개념이 절 단번에 사로잡았죠.”라고 출연계기를 말했다. 로자먼드 파이크는 이 영화를 통해 최고의 찬사를 받았다. 
그녀는 또 “에이미를 여기하면서 여성의 뇌에 분명 색다른 측면이 존재한다는 믿음이 생겼어요. 저도 여자인데 지금껏 몰랐죠. 여성은 남성과 달라요. 에이미가 한공간에서 두 사람에게 서로 다른 자신을 연기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건 여성만 가능하단 게 제 결론이에요. 그걸 에이미를 연기하면서 비로소 깨달았죠.”라고 얘기했다. 이 영화에서 주목할 것은 이런 것이다. 여성은 분명 남성과 다르다는 것이다. 여성의 뇌는 다른 색채를 가졌다!!! 
그녀는 “에이미는 느긋하고 섹시하지만 내면엔 전혀 다른 자아가 요동쳐요. 현대인도 똑같죠? 우리 대부분이 자신의 이미지를 편집하며 살아가잖아요. 에이미는 단지 닉에게만 ‘꿈에 그리던 여자’가 아니에요. 모든 남자에게 ‘꿈에 그리던 여자’였고 항상 그런 여자로 인식될 수 있도록 최대한 연기를 거듭해요. 파고들수록 정말 소름끼치는 캐릭터였죠.”라며 현대인의 과도한 이미지 메이킹 현상을 꼬집었다. 

상대적으로 남성보다 감성이 풍부한 여성들이 자신의 이미지를 잘 꾸미고 살지만, 현대 남성들 역시 상황에 맞는 이미지를 만들어 가며 살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가공된 이미지 속에서 부부관계를 더욱 부드럽게 만들기도 한다. 이 영화는 이러한 부부관계의 묘미를 다소 드라마틱하게 영화화하여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정말 저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에이미의 이미지 조작을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있지만 우리 또한 그런 사회적 분위기, 즉 다른 사람들로부터 받아들여지는 이미지가 전부인양 이에 구속되어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을 보여주려는 것은 아닐까. 필자는 감히 ‘부부금슬 조작사건’이라는 부제를 이 영화에 달아 주고 싶다.


Cap 2015-01-02 13-04-22-889.jpg


성빈 변호사
사법시험 제46회(연수원 36기)

성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