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문화산책/미술] 실크로드를 가다 - 제16편
12. 파수 - 장쾌한 산악미의 절경

오늘은 쿤자랍 고개를 넘어 중국 타슈쿠르간까지 320㎞의 파미르 고원을 달리는 먼 여정이다. 새벽 05:30 아침을 먹고 06:00 서둘러서 출발했다. 

카리마바드에서 쿤자랍 고개(Khungerab Pass)까지는 177㎞, 도로 양쪽으로 기막힌 산악 경치가 장쾌하게 펼쳐진다. 굴미트(Gulmit)까지는 훈자 강의 동안(東岸)을 타고 올라가며 오른쪽으로 스판티크, 히스파르(Hispar) 산군의 트리보르(Trivor, 7,728m), 몸힐 사르(Momhil Sar, 7,343m), 루프가르 사르(Lupghar Sar, 7,200m), 디스테길 사르(Disteghil Sar, 7,885m) 등 7천 미터급 거봉들을 바라보며 나아간다. 아이나바드(Ainabad)에서 강을 건너 훈자강 서안(西岸)을 타고 올라가면, 전방에 원추형의 날카로운 암봉 수십 개가 불꽃처럼 타오르는 투폽단 피크(Tupopdan Peak, 일명 Passu Cones, 6,106m)(도판81)가 우뚝 나타난다. 금강산처럼 생긴 이 산은 그 후에도 여러 차례 출몰하며 그 모습이 훈자 강에 비쳐 선경(仙景)처럼 아름답다(도판82). 이 산은 뾰족하게 하늘로 솟은 암봉들이 고딕식 대성당의 첨탑 같다 하여 캐시드럴(Cathedral)이라고도 불리며, 좌우 양쪽으로 날카로운 연봉이 이어져 산세가 웅장하고 화려하다(도판83). 굴미트를 지나면서는 왼쪽으로 바투라(Batura) 산군의 울타르 사르와 쉬스파레, 바투라Ⅰ~Ⅳ(7,795m, 7,762m, 7,729m, 7,594m) 연봉이 멀리서 그 모습을 드러낸다. 


도판81ㄴ,파수,Tupopdan Peak(6106m),2013 jsharchi.jpg
도판 81 타오르는 불꽃, 투폽단 피크 6,106m
ⓒ 조성훈, 네이버 


도판82ㄴ,파수,Tupopdan Peak(6106m),Borith Lake(1),2008,김만수,workdic (1).jpg
도판 82 장쾌한 산악미의 절경, 투폽단 피크 6,106m와 훈자강
ⓒ 김만수, 네이버 



도판83ㅇ,파수 마을 부근 KKH에서 본 캐티드랄 릿지,Jialiang Gao,GNU Free-Cathedral_Ridge_Passu_NEFrontier_Pakistan[1].jpg
도판 83 캐시드럴 연봉 
 ⓒ Jialiang Gao, 위키피디아  

파키스탄에는 7천 미터가 넘는 산이 121좌나 되고, 전 영국 총독 커즌은 “알프스 산맥 전역에 분포해 있는 3,048m 이상 봉우리의 수보다 이 조그마한 훈자주에 있는 6,096m 이상 봉우리의 수가 더 많다”고 했다. 나는 이번 여행에서 그런 산들을 원없이 보면서 관산(觀山)취미를 마음껏 즐겼다.

내가 다녀온 후 2010년 1월 4일과 22일 훈자 위쪽 15㎞ 지점의 아타바드(Attabad) 마을에 두 차례 큰 산사태가 일어나 훈자강의 협곡 2㎞를 토사로 막아 자연댐이 생기고, 그 안에 강물이 고여 상류로 파수까지 길이 21㎞, 최대 수심 100여m의 아타바드 호수(Attabad Lake)(도판84)가 생겼다고 한다. 그로 인해 KKH 26㎞와 다섯 개의 마을이 수몰되고, 34개 마을 4만 여 명이 안전지대로 소개되었으며, 수몰구간은 배를 타고 1시간 이상 이동하게 되었다고 한다. 


도판84ㅇ,아타바드 호수,Shakeel Gilgity-지난 2일간 빙하가 빨리 녹아 경계수위인 365 피트에 도달,중국과 파키스탄 FWO 기사들이 196,000 입방미터의 암석 부스러기를 cut하기 시작,2010.5.26.Shakeel Gilgity-Attaabad_lake[1].jpg
도판 84 아타바드 호, 2010년 산사태로 강이 막혀 형성
ⓒ Shakeel Gilgity, 위키피디아

카리마바드에서 56㎞ 북상하여 파수(Passu, 2,543m)에 이르면, 사방이 탁 트인 전망이 열린다. 좌측으로 열린 파수계곡 안에 파수빙하가 손에 잡힐 듯 가까운 거리까지 내려와 무수한 크레바스가 무시무시한 입을 벌리고 있고, 빙하 위쪽에 파수 피크(Passu Peak, 7,284m)와 피라미드형의 미봉(美峰) 쉬스파레(Shispare, 7,611m)가, 그 왼쪽에 울타르가 우뚝 서 있다(도판85). 그 맞은편에 열린 깊은 쉼샬(Shimshal) 계곡 안에는 소(小) 카라코람의 주봉 카룬 코(Karun koh, 7,164m)가 하얗게 빛나고 있다.
파수는 그야말로 장쾌한 산악미의 절경이다.


도판85ㅇ,파수,파수 빙하,울타르-바투라 연봉,쉬스파레 피크,jackylim.jpg
도판 85 파수빙하, 우로부터 파수피크 7,284m, 쉬스파레 7,611m, 울타르 7,388m
ⓒ Jackylim, 위키피디아



수정됨_image.jpg
최영도 변호사
고등고시 13회



최영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